하늘 등대

영화 해운대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난 기분 나쁘다. 본문

영화는 그냥 좋아~/이게 영화야~!

영화 해운대는 한국형 블록버스터? 난 기분 나쁘다.

제이제이™ 2009.08.05 01:58

이정도로 한국형 블록버스터라고 말하기엔 기분 나쁘다


개봉 전부터 발로만든 CG라고 말이 많았던 해운대

헐리우드식 볼거리 재난영화에 길들여져 있는 관객들에겐 예고편만으로도 충분히 최악의 영화가 될수 있었던 영화입니다.

하지만 윤제균 감독은 보기좋게 그것을 뒤집어 버렸네요.

늦게나마 본 영화 해운대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고자 합니다.


해운대는 CG와 사람이 분리된다.

바로 이 포스터.. 원래 이 포스터의 주인공은 이들이 아니란 말이다. ㅡㅡ;

영화 해운대의 CG는 예고편에서 봐 왔던대로 그 이상을 넘어가지 못합니다. 몇몇 CG 장면에서 헛웃음이 나온다면 말 다 나온 셈이죠. 그럼에서도 CG에 세세하게 신경을 쓴 것들이 보이며 눈여겨볼만한 장면들도 있었습니다. 특히 해일이 부산의 랜드마크인 광안대교 덥치는 장면은 왠간한 헐리웃 영화만큼의 디테일을 자랑합니다. 해운대 포스터에서 익히 봐왔던, 하지원과 설경구가 손잡고 도망가며, 그 광안대교를 해일이 삼키려고 하는 그 포스터!!근데 포스터와 달리 설경구와 하지원은 거기에 없었군요.. ㅎㅎ


그리고 하지원과 설경구가 있던 시장(잘 모르겠습니다)을 해일이 덥친다던가 해일이 오기전 바닷물이 해변에서 빠져나가는 장면은 압권이라고 말할정도의 수준은 됩니다. 제가 눈을 낮췄기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생각보다 CG가 세세하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 영화는 대부분의 시간을 사람 이야기에 할애합니다. 사람이야기로 웃고 울리며, 인간관계의 클라이막스를 만든 시점에서 해일로 그 클라이막스를 장식합니다. 사람이야기는 오버가 짓다는 말이 많은데 그건 사실인것 같습니다. 한마디로 슬랩스틱이라고 하죠. 슬랩스틱을 비하하고자 하는 말은 아닙니다. 다만 그정도로 몸개그가 많다는 겁니다. 어쨋든 전 재밌게 봤고, 웃었고, 어떤이들에게는 쓴웃음이 되었나 봅니다.


바로 이장면! 해일을 항상 위에서만 바라보다가 밑에서 우러러보니 다른 맛이 있더군요


사실상 사람이야기가 다인 영화 해운대는 사람이야기가 재밌지 못하다면 볼거리 없는 재미없는 영화가 되고 마는 것입니다. 그래서 전 재밌게 봤음에도 불구하고 아쉽지만 영화 해운대가 블록버스터로서는 실패작이 아닌가 싶습니다.


한국형 블록버스터? 난 싫어..

한국형 블록버스터라면 압도적 CG는 불필요하다는 말인가요? 블록버스터라 하면 충분히 압도적인 CG와 볼거리 충만해야 한다고 봅니다. 이런 인간적인 이야기로 웃길것이라면 굳이 엄청난 돈을 부어가며 700m의 대형 쓰나미를 만들 필요가 있겠느냐는 말입니다.(인간적인 이야기로 성공시켜 한국형 블록버스터라고 떠들어 대는것을 보면 정말 씁슬한 웃음이 나옵니다.) 해일을 그만큼 크게 만들지 않았어도 충분한 재미로 성공할수 있는 영화입니다. 700m의 대형 쓰나미라면, 그만한 압도적 그래픽이 받쳐 주어야 했고, 그만한 재난의 볼거리를 아주 놀랍게 보여주었어야 했습니다. 십여분의 짧은 시간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그 시간대에 제대로 그에 걸맞는 재난을 보여주어야 했는데.. 그래서 투자한 목적에 맞게 블록버스터에 걸맞는 해일로도 성공을 했어야 했는데 해운대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그게 정말 많이 아쉽습니다. 이 드라마에 그렇게 투자한 대형 해일이 녹아들지 못합니다.

Canon | Canon EOS-1D Mark II | 1/400sec | F/6.3 | 0.00 EV | 70.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08:09:14 09:41:46

설경구와 하지원이 도망가는 장면 정말 긴장감이 넘친다.


분명 해운대는 흥행에 성공한 영화입니다. 이미 500만을 넘어섰고 저또한 다른 대부분의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재밌게 봤으며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하지만.. 이정도로 충분하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입니다. 시나리오만 좋으면 CG는 대충 넘어가도 좋다? 그리고 그게 한국형 블록버스터야.. (죽을래?) 물론 그렇게 생각할 감독들이 몇이나 있겠냐만은.. 또다시 이런 개허접 CG로 한국형 블록버스터다~ 라고 떠들 영화가 또 안나오리란 보장이 없습니다. 그때에도 관객들이 용서를 해줄것이라 생각한다면 크게 실수하는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9 Comments
  • 프로필사진 BlogIcon supab 2009.08.05 02:08 신고 시나리오, 연출, 연기, CG 모두 개인적으로는 수준이하로 느껴졌던 작품이네요...
    잘보고갑니다
  • 프로필사진 BlogIcon 제이제이™ 2009.08.05 13:01 신고 전 그래도 시나리오는 좋았다고 봅니다. ㅎㅎ
    재밌게 봤으니까요.. ^^
  • 프로필사진 rladygks0@naver.com 2009.08.05 11:57 신고 해운대는 단순히 CG로 판단하고 뭐고 할 영화가 아니라고 봅니다. 저는 CG는 크게 상관하지 않고 봤습니다. 무조건 시

    각적으로 만족해야 그것이 성공한 영화일까요? 해운대는 말 그대로 재난영화입니다. '메가 쓰나미' 이것만이 재난이 아

    니죠. 시장의 모습과 무능한 청장, 사실을 알면서도 회의 중에 말하지 않고 떠나는 외국 관료들 모든 것이 재난입니다.

    그리고 영화를 보시면서 이거 무슨 코믹영화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심각한 상황에서도 웃음이 나오게 되지요. 이

    게 비판 영화라는 생각은 안해보셨는지요. 사람이 죽는 장면에서도 관객들은 웃지요. 심각한 상황에서도 웃음이 터져나

    옵니다. 참 아이러니하죠? 지금 상황과 딱 들어맞지요. 정부의 정책들의 문제점을 알면서도 우리는 쉬쉬 넘어가버립니

    다. 영화도 마찬가지입니다. 분명히 그냥 지나칠 상황이 아닌데, 간단히 넘겨버리죠. 단순히 쓰나미를 다룬 영화라기 보

    다는 숫자에 지배된 우리 현실을 고발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광우병 걸릴 확률을 따지며 수입한 남한, 그리고 광우

    병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스폐인. 확률을 따지다가 결국 광우병 천국이 되어버린 영국. 면도칼의 법칙처럼 단편적으로

    판단하는 우리 사회를 비판한 영화라고 보고 싶습니다. 재난이라는 것이 꼭 자연재난만 있는 것이 아니니까요
  • 프로필사진 BlogIcon 제이제이™ 2009.08.05 13:34 신고 제 스스로도 모든 영화가 CG로만 판단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예전에도 미국의 허접한 B급 재난영화(미국침몰인가? -_-)를 재밌게 본적이 있습니다.

    우선 말씀드리자면 전 해운대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분명 저에겐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혹평을 한 이유는 블록버스터를 표방한다면 그만큼 돈을 투자한 곳에서도 성공을 거두었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게 아쉬워서 쓴 글인 셈입니다.

    분명 이번 해운대는 지금까지의 재난영화의 틀을 뒤집은 영화입니다. 후반에 몰아치기 재난? 전 불만 없습니다. 오히려 선택을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쓰나미는 그저 인간극장(?)을 살짝 거두어줄 뿐입니다.

    잘 짜여진 시나리오로 쓰나미라는 양념을 넣었지만 그게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습니다. 맛있게 찐 밥에 비싼값 치른 3분카레를 부어먹는 기분이랄까.. 그러면서 정말 맛있는 한국형 카레를 개발하여 카레덥밥을 만들었다고 하면 실소가 안나올수 없지 않을까요?
    정작 카레보다는 밥맛이 좋았던 겁니다. 제가 말하고자 했던 부분은 이런 부분입니다.

    시나리오나 연출 캐릭터는 충분히 재밌게 봤기에 따로 드릴말이 없습니다. 그리고 영화에 많은 연결고리를 만드는건 즐기지 않기에 또 따로 드릴 말이 없습니다. 그저 영화를 보는 관점의 이해정도로만 생각해 주세요. ^^
  • 프로필사진 오버즐 2009.08.05 17:51 신고 무슨놈의 사회비판이야 ㅋㅋㅋ
    갖다 붙이면 말인가?
  • 프로필사진 저는 오히려 2009.08.05 22:39 신고 cg는 볼만했는데 시나리오가 별로 였다고 생각합니다. 재미는 있었는데 감동은 없었다고나 할까요? 영화 곳곳에 웃음을 유발하는 장면이 지나치게 많았다고 생각됩니다.

    특히 야구장에서 난동부리는 장면하고 설경구아들 앵벌이하는 장면은 좀 지나치단 생각이 들었어요. 우리 현실을 비판하고 인간관계를 보여주려는 노력보다는 웃기려는 노력을 더 많이 한거같다는~ 억지스러운 장면도 많았고


    이 영화가 이렇게나 흥행하고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만큼 비판도 많은 이유가 바로 그런거아닌가 싶네요.
    그냥 웃고 즐기는 오락영화로서는 괜찮았지만 좋은 영화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물론 사람마다 다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같이 본 제 친구는 너무 감동받아서 흑흑흑 울었으니깐요 ㅋ
  • 프로필사진 BlogIcon 제이제이™ 2009.08.06 00:25 신고 저는 이전에 이준익감독이 했던 말이 너무 가슴에 와닿습니다. 감독이 이 영화를 어떤 목적으로, 어떤 이야기를 하고자 자신의 영화를 만들었다 하더라도 관객이 영화를 보는 순간 영화는 관객의 것이 된다는 것입니다. ^^

    영화를 저와는 반대의 시선으로 보신듯 하네요. ㅋ
    그래도 CG부분이 괜찮았다고 하시니 해운대에서 돈을 투자한 부분이 실패하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

    어찌되었던 이번 해운대의 흥행성공은 사실 감사한 생각이 듭니다. 그래야 더욱 질좋은 대형 오락물이 나와줄테니까요. ㅋ

    댓글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BlogIcon supab 2009.08.06 02:11 신고 야구장씬은 그냥 억지로 가져다 붙인 느낌이 너무 강하더군요. 없어도그만인거죠. 걍 웃기고싶었고 확실히 부산과 롯데의 그 끈끈함도 노렸겠죠.
  • 프로필사진 ㅋㅋ 2009.08.07 15:05 신고 필요이상으로 웃기려고 노력했고 영화 제작비가 부족해 후반 쓰나미는 그냥 파도덮치며 막을 내렸죠~

    거기에 인간과 인간의 드라마를 의미하기보다는 부족한 CG와 재난 신을 울겨먹기로 때우기 위해 필요없는 장면들을 어거지로 껴맞추기식 장면들이 너무 많이 등장했습니다

    차우도 그랬고 우리나라 영화에 대한 발전은 기쁜일이나 이런식의 억지 블록버스터는 그닥 환영할만한 일이 아닌듯..

    하지만 이제 시작단계니만큼 허접한 CG와 스캐일 네러티브 플룻등은 용서를 해보지만 언제까지 이런 애국심을 이용한 한국형 블록버스터가 먹힐지.. 두고봐야겠습니다.
댓글쓰기 폼